단 소

단소는 악기의 소리는 크지 않으나 그 음색이 맑고 청아하여 독주악기로서 주로 사용되며, 주로 실내악곡인 줄풍류나 가곡반주 등에 편성되어 생황과의 2중주, 양금·해금과의 3중주, 군악을 제외한 거문고회상의 합주 및 가곡·가사·시조의 반주악기로 쓰이고 있다. 단소는 《악학궤범》이나 다른 문헌에 기록된 바도 없어 유래가 분명하지 않다. 재료로는 오래된 황죽이나 오죽을 사용한다. 대금, 소금과 달리 세로로 부는 악기이며, 지공은 위쪽 뒤편의 하나와 앞쪽의 네개를 합하여 모두 다섯개가 있으나 앞쪽의 5번째 구멍은 사용하지 않는다. 

출처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