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 금

소금은 대금과 같이 가로로 부는 악기로 관악기 중 가장 높은 음역의 소리를 낸다. 신라 삼죽의 하나로, 조선 중기까지 대금, 중금과 함게 전승되어 온 악기이다. 조선 후기에는 형태가 비슷한 당적이 소금과 한 악기로 두 악기의 용도를 충족시키되 일반적으로 당적이라는 명칭을 썼다. 현재는 소금이라는 명칭이 일반적으로 사용된다. 소금은 화려한 음빛깔과 풍부한 장식음, 맑은 음색을 가지고 있어서 소리가 도드라져 들리기 때문에 다른 관악기들이 복수로 편성되는 합주에도 흔히 단수로 편성된다. 전통적으로 소금 가락의 흐름은 대금 가락과 흡사하지만 장식음이 훨씬 풍부하고 화려하게 나타난다. 수제천과 같은 궁중관악합주 및 관현악 합주에 편성되며 민속음악에서는 거의 사용되지 않는다.

출처 한국민족문화대백과 

       네이버 [지식백과] 소금 (국악기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