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 금

정악대금

정악대금은 궁중음악 계통을 포괄적으로 뜻하는 아악 중 향악과 풍류방의 음악문화, 곧 정악을 연주하는 대금(젓대)이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향악이나 풍류방의 정악에서 사용되던 젓대는 대금 또는 적으로 기록되어 있음을 『삼국사기』악지, 『고려사』악지, 『악학궤범』등의 문헌에서 확인할 수 있다. 그러나 근래에 이르러 시나위젓대가 세상에 널리 알려지게 됨으로써, 정악대금과 산조대금이라는 명칭상의 구분이 생겨났다. 정악대금은 산조대금보다 대체로 길고 크기 때문에 저음과 중후한 음색을 내는 데 용이하다.


출처 한국민족문화대백과 

산조대금

산조대금은 산조, 시나위, 민요, 민속무용음악 반주 등 민속악을 연주할 때 사용되는 대금이다. 민속악에서 사용되는 다양한 음악적 기교를 쉽고 빠르게 연주하기 위해 기존에 있던 정악대금을 개량하여 만들었다. 관대의 길이가 짧아지면 지공의 간격이 좁아져 빠른 음악을 연주하는데 편리하며, 넓은 취구는 다채로운 음악적 표현을 구사하기에 유리하기 때문이다. 이처럼 산조대금은 민속악의 다양한 연주법을 표현하기 적합하도록 관대의 길이와 취구 부분을 개조하여 탄생된 악기이다.

출처 한국민족문화대백과 http://encykorea.aks.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