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퉁 소(洞簫)-

세로로 잡고 부는 종적(縱笛)으로, 한국에서는 종적의 대명사처럼 불리고 있다. 고려 때 당악(唐樂)에 쓰이다가 조선 때 향악(鄕樂)에 맞도록 개량하여 궁중음악에 당적(唐笛)과 함께 쓰였다는 기록이 있다. 현재 퉁소(洞簫)는 두 가지로 구분되는데, 하나는 국립국악원에 전해진 정악용(正樂用) 퉁소이고 다른 하나는 민속악에 사용되는 속칭 퉁애로 불리는 퉁소이다. 전자는 청공(淸孔:갈대청을 붙여 소리를 맑게 하는 구멍)이 없이 지공이 뒤에 하나 앞에 다섯, 후자는 청공이 있으며 지공이 뒤에 하나, 앞에 넷인 구조이다.『악학궤범(樂學軌範)』에 퉁애는 “퉁소에 갈대청을 붙여 소리를 맑게한다.”라는 기록이 있는 것으로 미루어 조선시대에 개량된 것임을 알 수 있다. 퉁소는 성악반주에, 퉁애는 민요나 시나위 등에 편성되어 있다.

 

LG데이콤 구매안전서비스 가입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