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정악대금(正樂大笒)-


신라시대 삼현삼죽(三絃三竹)의 하나인 대금(大笒)은 궁중음악/풍류음악을 연주하기위한 악기로써 제일 굵고 가장 긴 횡적(橫笛)이며, '저' 또는 '젓대'라고도 한다.
우아하고 바른 음악이라는 뜻의 정악은 영롱하나 가볍지 않고 부드러우나 유약하지 않으며, 섬세하나 천박하지 않은 오묘한 맛의 가락을 가지고 있어 합주용 뿐만 아니라 독주곡으로도 연주된다.
그 음색이 서양악기와 비슷하여 현재 관현악곡, 퓨전합주곡, 대중가요 등 여러분야에 합주용/독주용으로 쓰이고 있다.
대나무 중 병죽이라 부르는 쌍골죽을 이용하여 전통수제방법으로 제작한 악기이다.
『삼국사기』에는 신라고기(新羅古記)를 인용한 대금에 관하여 다음과 같은 글을 보인다. ‘신라왕 때 동해에 작은 산이 있어 그 모양이 자라머리와 같고 그 산 위에 대(竹)가 있는데 낟이면 둘이 되고 밤이면 하나가 되매, 임금이 이 대를 베어 오게 하여 젓대를 만들게 하고 이름을 만파식적(萬波息笛)이라 하였다’고 되어있다. 또 ‘왕이 돌아와 이 젓대를 월성(月城) 천존고(天尊庫)에 두었는데 이 저를 불면 적병(敵兵)이 물러가고 병이 나으며 가뭄에는 비가 오고 비가 올 때 불면 개이며 바람을 가라앉히고 물결도 잔잔하였다.’ 그래서 이 젓대를 만파식적이라 하고 국보로 삼았다고 했다. 황죽(黃竹)으로 만들었으나 현재는 쌍골죽(雙骨竹)을 즐겨 쓴다. 쌍골죽을 쓰는 이유는 살이 두텁고 단단하여 맑고 야무진 소리를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대금의 음색은 저취(低吹,낮은음)에서는 부드럽고 중후한 맛이 있고, 평취(平吹,중간음)에서는 이상적이고 건조한 듯하며, 역취(力吹,높은음)음역에서는 청공(淸孔)에서 내는 갈대청소리와 함께 힘차고 장쾌한 음색이 특징이라 하겠다. 갈대청은 음력 단오날 갈대의 속에 있는 얇은 막을 채취하여 대금의 청공에 붙혀 떨리는 소리를 낸다.




 

LG데이콤 구매안전서비스 가입 확인